DWISE 안행부, 올해 빅데이터 사업에 460억원 투입............(발췌) > 업계동향 | 디와이즈 
  • admin
  • LOGIN
  • 회원가입
  • 업계동향

    안행부, 올해 빅데이터 사업에 460억원 투입............(발췌)

    페이지 정보

    관리자 14-01-10 07:50 view3,250 Comment0

    본문

    정부가 올해 빅데이터 사업에 460억원의 예산을 투입한다. 지난해 360억원에 비해 120억원 증액됐다.

    안전행정부는 7일 열린 국무회의에서 복지·치안·사이버공격 방어 등 국정운영 전반에 빅데이터 활용을 늘리는 것을 골자로 한 `빅데이터 활용 확대 방안`을 의결했다고 밝혔다.

    안행부는 우선 2017년까지 97개의 빅데이터 활용사업을 추진해 과학적 정책수립과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. 이 가운데 국민생활·안전, 일자리 창출 및 국정과제 관련 23개 사업은 우선적으로 예산이 투입된다.

    올해에는 25개 신규사업을 추진하고 2013년에 완료된 여가부 `위기 청소년 조기경보`, 경찰청 `범죄확률 사전예측`, 통계청 `일일 물가분석` 등 주요 과제의 서비스도 제공된다.

    빅데이터 공통 기반 플랫폼 구축으로 행정기관들이 공개한 공공과 민간의 데이터를 자유롭게 수집·분석·공유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. 또 공공데이터전략위원회가 공공 부문의 빅데이터 추진전략과 국가적 우선순위를 심의한다. 공공데이터전략위원회 위원장은 정홍원 국무총리와 김진형 카이스트 교수가 공동으로 맡고 있다.

    안행부는 아울러 미래부와 함께 미래전략 수립과 현안 해결을 지원할 `국가미래전략센터` 구축 방안을 마련한다.
    

    댓글목록

  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    

    coustomer